VINI FAMILY(빈씨집안)
:: SINCE 2016.07.11



I   D O   M Y   D R E A M​

 


'너도나도 꿈을 지키는 세상'

 


[ 프 로 젝 트 ]


빈씨집안(VINI FAMILY) ‘I DO MY DREAM’,  ‘너도나도 꿈을 지키는 세상을 지향하고 있으며 비어있어서(=상상할 수 있어서) 더욱 아름다운 공간이란 철학적인 모토를 기반으로, 꿈을 현실화하며 소소해서 더욱 반짝이는 삶의 행복을 찾아가는 게임성을 가미한 재능 기부 물살 가르기형 프로젝트 이름입니다이러한 프로젝트를 토대로 삶에 대해 다시 한번 환기하는 계기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고 나아가 나와 타인의 관계를 회복시키며 화합을 도모하고 최종적으로 서로가 서로를 아름답게 바라볼 수 있는 세상을 지향합니다.




[  모       토  ]

 

소소함의 즐거움을 발견하기

'빈씨집안'은 소소함의 즐거움을 발견한 데에서 생성될 수 있었습니다. 현대에서 무분별히 쓰이는 '어른'이란 정의를 해체하고 '어리다'가 가진 의미를 재발견하여 어리기에 가능한 소소함의 즐거움을 연장시킵니다.

 작은 것도 기억하기

'현대'라는 개념은 늘 빠르고 다양하게 혹은 복잡하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그 속에서 현대인은 사소해서 더욱 중요한 것들을 잊어버리고 있습니다. 우리는 작은 것도 소중하기에 기억할 줄 압니다.

 

동심(꿈)을 지켜가기

동심의 '동'은 한자로 '아이 동(銅)'을 뜻합니다. 우리는 모두 아이의 시절이 있었습니다. 

왜 그것은 한 때의 추억으로 그리워하는 것에 그쳐지는 걸까요? 

'성숙하다'와 '꿈꾸다'의 의미를 해체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동심(꿈)을 지켜가는 성숙미를 보입니다.  

 

느리지만 꾸준하기

복잡다단한 사회에서 우리 스스로를 위해 지켜야할 것들이 우선순위에서 밀려가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우린 단지 느린 것이지, 포기한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보이지 않을 뿐, 꾸준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함께 성장하기

우리에게 남겨진 사회는 마음의 여유를 잡아먹고 자극적 경쟁을 요구할 수 있습니다. 경계를 확실히 구분 짓고 '남보다 더'를 강조하는 사회에서 우리는 '이웃집도 행복하면 나도 함께 더 행복질 수 있는 작은 비법'을 알고있습니다.

 


 

[  약        속​  ]

 ​

'우린 서로의 열정을 지켜갈 수 있습니다.'

We will keep our each passion. = 'Dreaming'


 


우린 보이지 않을 뿐, 항상 함께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끝에서 빛납니다.